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론
그런 사람 되었으면최영호 시인
  •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6.29 10:30
  • 댓글 0

 

▲ 최영호 시인

칼에 베어도
상처 하나 생기지 않는 물 같은
그런 사람 되었으면

길이 없어도
길을 만들어  가는 강물 같은
그런 사람 되었으면

무서리에도
호박잎처럼 풀 죽지  않고
활짝  향기 뿜어내는 국화처럼
그렇게 살았으면

산 넘고 바다 건너와
온갖 풀꽃들을 키우는
봄바람처럼
그렇게살았으면

누구나  
온화하게 어루만져
꽃피워주는 그런 사람 되었으면
그런 사람 되었으면.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