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복도시 해밀리(6-4생활권) 복합주민공동시설 건립 본격 추진시공사 ㈜태화건설로 선정, 6월 중순 착공, 2021년 상반기 준공 예정
▲ 해밀리(6-4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

[미래세종일보] 김윤영 기자=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은 지난 10일 행정중심복합도시 (이하 행복도시) 연기면 해밀리(6-4생활권)에 복합주민공동시설 시공사로 ㈜태화건설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해밀리(6-4생활권) 복합주민공동시설은 총사업비 455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9925㎡, 연면적 1만2187㎡에 지상3층, 지하2층 규모로 건립하여 2021년 상반기에 문을 열 예정이다.

이 센터는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와 공원 등을 함께 배치한 행복도시 최초 단지 통합설계를 거쳤으며, 주변 학교의 학생들이 센터 내 도서관⋅체육시설⋅문화시설 등을 자주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나눔⋅벼룩 장터 등 다양한 행사를 펼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 주민들이 서로 교류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했다.

실내에는 인공암벽장, 요가 및 달리기 원형주로 공간 등을 설치하여 다른 복합주민공동시설과 차별화하고, 도서관에는 계단식 열람공간을 조성해 개방성과 편의성을 높인 것이 돋보인다.

권진섭 공공시설건축과장은 “해밀리 복합주민공동시설는 유치원⋅학교⋅공원 등을 통합해 설계한 만큼, 센터 내 체육⋅문화⋅복지 시설을 학생들도 공유하고 학생들과 주민⋅어르신들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상호 존중의 공동체 문화가 깃드는 모범적인 센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