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론
감자꽃 필 때
김선자

 

▲ 김선자 시인

삼 십 년전
하늘이 무너지는 절망 앞에 
여린 몸 가눌길 없었던, 

트럭에 두 아들과 짐을 싣고
경기도 산골을 떠나던 날
텃밭에 철없이 웃고 있던 하얀 감자꽃

미움과 원망도
자신에게 죄를 짓는 일이기에
용서를 숙명이라 여기며
지나온 세월

가슴에 화석이 되어
수행 중인 상형 문자들
차마 세상에 내놓을 수가 없었다

달빛 출렁이는 초하의 시간
하얀 감자꽃은 여전한데
가슴에 대못을 박아 놓고
그는 
다시 못 올  먼 길을 나섰다
한 마디 말도 없이.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