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론
황사 바람

 

 

 

 

황사 바람

               고안나/시인

 

4월이 문 닫네

진달래꽃 지네
    
 

2019. 5. 1일

-양파의 눈물-

 

 

▲ 고안나 / 시인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