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북
충북대 약학대학, 신약개발 통해 미국에서 특허 취득홍진태 교수 실험실에서 합성한 신물질 MMPP의 특허, 미국에서 최종 등록
▲ 충북대 약학대학 홍진태 교수(가운데)와 연구팀

[미래 세종일보]이자영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에 따르면 약학대학 홍진태 교수 실험실에서 합성한 신물질 MMPP의 STAT3 억제를 통한 각종 염증성 질환에 대한 특허가 5월 9일(목)자로 미국에서 최종 등록 됐다고 밝혔다.

STAT3는 인간 세포에서 여러 유전자의 전사에 관여하는 전사조절인자로, 정상 상태에서는 외부로부터 싸이토카인(Cytokine)이나 성장인자(Growth factor)들에 의한 신호전달에 반응하여, 세포질에 존재하던 STAT3가 핵 안으로 이동하면서 세포의 발달, 분화, 생장, 생존, 신생혈관합성 및 면역기능 유전자들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STAT3는 암의 발생에 핵심적인 유해 역할도 수행하는데, 실제 수많은 악성종양, 동물모델 실험, 암환자들에서 활성화된 STAT3가 발견되며 암을 유발하는 여러 다양한 유전자 발현을 조정한다는 연구결과들이 보고됐다.

홍진태 교수 연구실은 특허 출원 후 ‘MMPP’와 관련한 연구결과 논문을 8편을 냈고 그 중 한 연구결과는 2017년 의학 최고 권위 국제학술지인 ‘테라노스틱스’(Theranostics)에 실리는 등 지금도 우수 학술지에 STAT3 연구결과를 지속 발표해 오고 있다. 

또한, ‘MMPP’의 염증과 관련하여 국내에 한정한 특허를 중헌제약에 기술 이전하였으며 현재 여러 제약회사들의 관심 속에 세계 판매 권한을 포함한 ‘MMPP’ 전체 기술 이전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물질 제조 원천특허까지 갖춘 ‘MMPP’ 물질의 STAT3 관련 물질 및 암/염증성질환/알츠하이머질환 치료제 전체 기술의 평가는 외부 평가기관을 통해 확인된 가치만 최소 80억 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홍진태 교수 연구실은 로피바이오와 STAT3항체 개발을 진행하여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더 나가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기존 약물 후보물질들의 스크리닝 및 약물 메커니즘의 최적 타깃을 발굴하는 새로운 연구방법을 통해 질환별 더욱 정밀하고 효능이 뛰어난 신규 후보 약물을 개발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자영 기자  upbeat6@daum.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자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