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세종시 영평사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거행불기 2563년 ‘마음愛자비를! 세장愛평화를!’ 주제로 전개
 
▲ 장군산 영평사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거행하는 모스

[미래 세종일보] 박승철 기자=세종시 장군산 영평사(주지 광원 환성)는 12일 오전 10부터 불기 2563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마음愛자비를! 세장愛평화를!’이라는 주제로 거행됐다.

이날 법요식 행사에는 김중로 국회의원, 안찬영 세종시의회 부의장, 차성호·상병헌·박용희 시의원, 김정환 경찰서장, 오영철 충신도회 고문과 불자들 700여명이 참석했다.

김중로 국회의원, 안찬영 세종시의회 부의장, 차성호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김정환 세종경찰서장

행사는 1부 길놀이, 2부 삼귀이를 시작으로 반야심경, 보현행원, 음성공양, 육법공양, 어린이 김동현·청소년 이지온·불교대학 총동문회 총무 배경분의 발원문, 내빈 축사, 시비제막식, 법문, 욕불의식, 점심공양, 3부 문화공연, 4부 점등식 및 제등 행렬 등 저녁 늦게까지 펼쳐졌다.

김중로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김동현 어린이와 이지온 청소년의 법원문 낭독을 듣고 통일을 염원하고 있는 모습과 사회의 불안을 걱정하는 내용을 듣고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지금처럼 국가가 경제와 안보가 불안한 시점에서 우리의 삶이 흔들림이 없도록 부처님의 가르침이 절실하다”고 피력했다.

안찬영 세종시의회 부의장은 “서금택 의장의 해외출장으로 인해 대리 축사를 하게 됐다”며 “온누리에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항상 충만해 행복한 세종시민이 되도록 의회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원 환성 주지스님은 “부처님은 중생의 보살피기 위해 계획된 것을 실현하기 위해 이세상에 기획적으로 오셨다”며 “욕심을 부리지 말고, 성질을 부리지 말고 살아가면 콩 심은데 콩 나온다,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것은 탐욕으로 고통 스럽고, 이웃과 국민을 위해서 욕심을 내는 것은 공존 성장 속에 행복을 누릴수 있다"고 법문을 전달했다.

한편, ‘사랑은 아픔이다. 가슴 저미는 아픔이다’라고 광원 환성 주지스님의 글귀가 새겨진 시비제막식이 전개됐고 지역학생들 초·중·고등학생 26명에게 장학금 1000만원을 수여하기도 했다.

 
 
   
 
   
 
   
 
   
 
   
 
   
 
   
 
   
 
   
 
   
 
   
 
   
 
   
 
   
 
   
 
   
 
   
 
   
 
   
 
   
 
   
 
   
 
   
 
   
 
   
 
   
 
   
 
   
 
   
 
   
 
   
 
   
 
   
 
   
 
   
 
   
 
   
 
   
 
   
 
   
 
   
 
   
 
   
 
   
 
   
 
   
 
   
 
   
 
   
 
   
 
   
 
   
 
   
 
   
 
   
 
   
 
   
 
   
 

 

박승철·​장석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철·​장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