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세종서 허위업체 설립 영세업체 납품대금 편취 6명 검거세종·경기 안성·충남 천안·아산 등 4곳 10개월간 15억원 상당 편취

[미래 세종일보]장 석 기자=세종경찰서(서장 김정환)는 지난 2018년 6월 경 세종지역에 A농산이란 허위 유통업체를 설립 후 영세 식자재 업체들로부터 6억원을 시작으로 10개월 간 15억여원 상당을 편취한 일당 6명을 검거했다.

이들은 허위 유통업체를 세종, 경기 안성, 충남 천안, 아산 등 4지역에 설립하고 45개 업체로부터 납품대금 약 15억원 상당을 편취한 일당 6명을 검거해 2명을 구속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추석이나 설 명절에 농축산물 거래가 활발하고 거래가 주로 외상으로 이뤄지는 점을 착안해 일명 바지사장을 내세워 허위 유통업체를 설립한 후 명절 전에 고기와 농산물 등을 대량으로 납품받고 잠적하는 수법으로 45회에 걸처 약 15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종경찰서는 지난해 추석절 이후 11건의 납품 사기사건(피해액 약 6억원)이 접수돼 수사하던 상태에서 올 설 명절에 경기 안성에서 동일 피해 22건(피해액 약 9억원)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경제1팀을 검거 전담팀으로 구성, 통신수사와 현장 잠복수사를 통해 용의자를 특정해 충남 아산과 천안에 또다시 허위 유통업체를 차려 범행을 하고 있는 것을 밝혀냈다. 

경찰은 용의자들에 대한 체포영장과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은 후 범죄 현장을 급습하여 피의자 6명을 검거하게 됐고, 냉동창고 등에서 피해품 냉동고기, 젓갈, 식료품 등 약 2000만원 상당의 피해물품을 확보해 피해자에게 돌려줬다. 

경찰은 피의자들을 상대로 여죄와 함께 추가 피의자들에 대해 수사 중에 있으며 이들 피의자들에게 피해를 본 피해자들에게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장 석 기자  jjy95568@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 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