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지록위마(指鹿爲馬)의 반복
장상현/ 인문학 박사, 수필가

 

 

▲ 장상현/ 인문학 박사, 수필가

진(秦)나라 시황제(始皇帝)를 섬기던 환관에 조고(趙高)란 악당이 있었다.

조고는 시황제가 죽자 유조(遺詔)를 위조하여 태자 부소(扶蘇)를 죽이고 어린데다가 어리석기까지 한 진시황의 막내아들 호해(胡亥)를 내세워 황제로 옹립했다.

지록위마(指鹿爲馬)는 중국을 통일한 진(秦)나라 2세 황제 때 일어난 웃지 못 할 고사에서 기인(起因)된다.

그래야만 자기가 권력을 마음대로 휘두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호해를 온갖 환락 속에 빠뜨려 정신을 못 차리게 한 다음 교묘한 술책으로 승상 이사(李斯)를 비롯한 원로 중신들을 처치하고 자기가 승상이 되어 조정을 완전히 한 손에 틀어쥐었다.

 

“이제 내 세상이다.”

조고는 입을 다물고 있는 중신들 가운데 자기를 좋지 않게 생각하는 자를 가리기 위해 술책을 썼다. 어느 날 사슴 한 마리를 어전에 끌어다 놓고 호해한테 말했다.

“폐하, 저것은 참으로 좋은 말입니다. 폐하를 위해 구했습니다.”

“승상은 농담도 심하시오.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하니[指鹿爲馬(지록위마)]’ 무슨 소리요?”

“아닙니다. 말이 틀림없습니다.”

 

조고가 짐짓 우기자, 호해는 중신들을 둘러보며 물었다.

“아니, 제공들 보기에는 저게 뭐 같소? 말이오, 아니면 사슴이오?”

그러자 대부분 조고가 두려워 ‘말입니다.’ 라고 대답했지만, 그나마 의지가 남아 있는 사람은 ‘사슴입니다.’ 라고 바로 대답했다.

조고는 사슴이라고 대답한 사람을 똑똑히 기억해 두었다가 죄를 씌워 죽여 버렸다. 그러고 나니 누구도 감히 조고의 말에 반대하는 자가 없게 되었다.

나중에 사방에서 반란이 일어나고 유방의 군대가 서울인 함양(咸陽)으로 밀고 올라오는 가운데 조고는 호해를 죽이고 부소의 아들 자영(子嬰)을 3세 황제로 옹립했으나, 똑똑한 자영은 등극하자마자 조고를 주살해버렸다.

 

요즈음 2차 개각의 임명을 보고 혹 지록위마의 잘못을 답습하고 있지 않은지 궁금하다고 한다.

그 이유는 청문회 때 문제가 된 두 명의 후보자를 이번에도 보라는 듯 임명했다.

이번 정부에서 벌써 열 번째의 청문회를 무시한 장관임명이라 한다. 물론 청문회의 야당의원들 말을 꼭 들으라는 것만은 아니지만 최소한 결사반대의 입장인 청문회 의원들과 매일같이 보도되는 국민의 반대여론을 무시하는 처사는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장관 임명이 아무리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지만 과거 정부에서부터 인재등용에는 존현사능(尊賢使能)보다는 논공행상(論功行賞)의 색깔이 짙기 때문이다.

이에 준하여 이번 청문회를 통해 야당에서 문제를 제기한 두 명의 장관이 혹 지록위마의 고사와 같은 처지에서 자행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혹 청와대에서 고위직 인사를 총괄하는 직책의 수행자가 권력이 과도하여져 임명권자의 눈을 가리는 진나라 조고의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닌지, 혹 그 임무수행자는 정말 잘 하는데 임명권자가 마음대로 하는지는 나중에 가서야 알 수 있는 일이지만 국민을 위해 전력을 다해 정치하기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에 배치되는 것만은 사실인 듯하다.

광해군(光海君) 때 웃지 못 할 역사가 있지 않은가.

 

沙蔘閣老權初重 雜菜尙書勢莫當(사삼각노권초중 잡채상서세막당)

처음에는 더덕정승의 권세가 중하더니 이제는 잡채판서의 세력을 당할 자가 없구나.

 

사기 평진후주부열전(史記 平津候主父列傳)에

安危在出令 存亡在所用(안위재출령 존망재소용)

곧 나라의 안위는 어떤 정책을 내는가에 달려있고, 나라의 존망은 어떤 사람을 쓰는 가에 달려있다.

 

 

✱존현사능 : 어진사람을 존중하여 등용하고, 능력에 따라 적재적소에 보직한다.

✱논공행상 : 공로를 조사하여 상을 줌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