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론
양파
2015년, 광화문의 촛불 집회를 보고(강정부 시인 시집 「내 마음의 풍경소리」 中 )

 

 

벗겨도 속이 하얀

겹겹이 쌓인 살결

 

좋다고 접을 마셔

청치는 숨을 쉬고

 

광화문 거리마다 넘친

불그레한 촛농들

 

십년 지난 오늘에도

광우병 소식 없어

 

서로를 불신하는

불신의 소용돌이

 

언어유희만 가득한

광화문 빈 거리

 

 

-강경부 시집, 「내 마음의 풍경소리」 中 -

 

 

▲ 강정부 / 시인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