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론
월남파병한정민 시인
  •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4.12 15:57
  • 댓글 0

 

▲ 한정민 시인.

열다섯 살

책가방 팽개치고
무작정 서울행 기차를 탔다

전라도 놈이라
보증서줄 사람 없어
직장을 잡지 못하고

신문팔이
구두닦이
중국집 배달원으로
다섯해

아버지 무서움에
고향 한 번 못 가고
군에 입대

가난 때문에
목숨을 담보로
월남 파병을 지원했다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