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교육
세종교육청, 학업중단율 2년 연속 ‘매우우수’ 등급어울림 프로그램 등 교육청 정책과 현장 교원 노력, 결실 맺어
▲ 세종교육청전경

[미래 세종일보] 최지애 기자=지난 2년간 세종시에서 학업을 중단하는 학생 비율이 2년 연속 0.38%로 낮게 나타났으며, 교육부가 실시한 전국 시도교육청 기관 평가에서도 ‘매우우수’ 등급인 것으로 밝혀졌다.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에 따르면 2017년에 세종시의 학생 학업중단율은 0.38%를 보여 교육부에서 최고 등급인 ‘매우우수’등급을 받았으며, 2018년도 학업중단율 역시 전년도와 같은 수치인 0.38%로 나타났다.(교육청 평가는 전년도 학업중단율 적용)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매년 전국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기준 비율에 따라 매우우수, 우수, 보통, 미흡, 매우미흡 5단계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질병 ▲해외출국 ▲유학 등은 개인사유로 판단하여 제외하고 있다.

세종시는 정부 부처가 밀집한 도시 특성상 부모의 해외파견 근무 등으로 인한 자녀의 해외출국 비율이 타 시도에 비해 매우 높은 점 등을 고려하면 세종시 학생들의 학업중단율 감소 추이는 주목할 만하며,

이와 같은 결과는 학생들의 학업중단 예방을 위해 세종시교육청이 그동안 추진해 온 교육정책에 대한 성과로 분석된다.

세종시교육청은 학생들의 학업 중단 사전 예방을 위해 소통과 배려의 어울림 프로그램 운영을 강화하고,

평화감수성 학생 동아리 운영을 통해 회복적 생활교육을 추진하며, 학교 부적응 해소를 위해 학교 내 대안교실을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안교육 위탁기관 지정 등을 통해 학생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강화함으로써 학업중단율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세종시 학생들의 학업중단율이 2년 연속 ‘매우우수’ 등급을 기록한 것은 우리 세종교육가족 모두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각도로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의 의견을 수렴하여 세종시의 학생들이 학교에서 선생님, 친구들과 행복하고 즐겁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지애 기자  cmsejong@daum.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