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치안
충남, 경기지역 송유관 유류 절도 피의자 19명 검거
▲ 지하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 수차례에 걸쳐 휘발유, 경유 등을 절취했다

[내포/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8. 5월경부터 충남 및 경기 지역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하는 등 도유를 위한 시설을 설치하고, 수차례에 걸쳐 휘발유, 경유 등 약 236,000ℓ(3억3천7백만 원 상당)를 절취해 부당이득을 취한 총책 등 19명 전원을 검거,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 총책 피의자 A씨 등 14명은 구속, 비교적 가담행위가 적은 5명은 불구속 송치

경찰에 따르면 특히 총책 피의자 A씨 등 5명은 도피생활을 하는 중에도 도피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도유시설을 설치해 범행하던 중, 도유호스를 통해 절취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해 큰 사고로 이어지기도 했다.

총책은 한 조직 당 5~6명으로 총 3개 조직을 만들고, 한 조직 당 3~4군데의 도유시설을 설치해 도유를 하다 단속이 되면 다른 쪽으로 이동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사건초기부터 광역수사대를 투입해 유류절도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대한 송유관공사의 자체 시스템을 통해 도유감지 및 신고로 추가 도유시설 유무를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송유관 사고가 인명피해와 환경훼손 등 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앞으로도 송유관 관련 범죄에 대해 단호히 대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