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전국뉴스
서부내륙고속도로 오는 9월 착공 예정
평택∼청양∼부여 구간 2024년 완공 목표
▲ 서부내륙고속도로 위치도

[청양/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청양∼부여 구간 건설공사가 이르면 오는 9월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지연돼 무산 위기에 놓였다가 지난달 22일 환경부로부터 조건부 동의를 얻어내면서 재개됐다.

5일 청양군(군수 김돈곤)을 방문해 향후 추진계획을 밝힌 서부내륙고속도로(주) 관계자에 따르면, 환경영향평가 협의에 이어 지난달 26일 실시계획 승인신청까지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평택∼청양∼부여 구간을 연결하는 1단계 공사(4∼6차로 94.3km)는 오는 6월 실시계획 승인 이후 9월 착공해 60개월 동안 진행되고, 2단계 공사인 부여∼익산 구간(4차로 43.3km)은 2029년 9월 착공해 60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사업은 평택∼청양∼부여∼익산을 잇는 총연장 137.6㎞의 국내 최대 규모 민자고속도로다.

유출입시설 15곳, 영업소 15곳, 유지관리사무소 5곳, 휴게소 3곳, 졸음쉼터 5곳이 계획돼 있다. 청양지역에는 나들목 1곳이 예정돼 있다.

한편 환경부는 환경영향평가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건설현장 주변 식생을 최대한 보존하고 공사기간에 발생하는 소음을 최대한 줄이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