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치안
암행순찰차 전국 최초 설 연휴기간 일반국도 단속설 연휴 교통사고 40% 감소

[내포/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지방경찰청(청장 박재진)은 설 연휴 기간 동안 도내 교통량은 귀성은 감소, 귀경은 증가해 지난해 보다 감속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충남·세종 일일 평균 교통량은 58.5만대로 전년보다 5.6% 감소했고, 설 당일에는 84.7만대로 전년 설보다 6.5%가 증가해 일부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 구간에서 정체를 겪었다.

교통량 감소와 더불어 교통사고도 전년 동기간 보다 9건(40.9%) 감소, 총 13건이 발생했고, 교통사망사고는 전년 1명과 동일했다.

특히, 고속도로 순찰대에서는 설 당일에는 경부고속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교통사고를 내고 국도로 도주한 음주 운전자를 위치 확인 후 검거했다.

또, 죽암휴게소 진입 전 엔진에서 연기가 나고 불꽃이 일어나 갓길에 고장으로 정차해 있던 버스와 승객 26명을 휴게소로 안전하게 이동조치하고 화재를 조기에 발견하고 진화하는 등 안전 활동도 전개했다.

충남경찰은 고속도로에만 운영하던 암행순찰차를 연휴기간 사고가 예상되는 일반국도에서도 시범운영해 신호위반 등 단속활동으로 사고예방에 주력했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암행순찰차를 관할과 무관하게 국도위주로 순찰과 단속 등 사고예방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경찰청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