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누구를 위한 교육인가요?
▲ 박미소 청소년 칼럼니스트

오보일 수도 있으나, 세종시 몇몇 학교는 학생에게 두발 꾸밈의 자율권을 주었다고 한다.

그 외에 화장이나 피어싱 등 기존 학칙에서 금기사항으로 지정돼 있었던 것들이 이제는 모두 자유화가 됐다.

또한 서울시의 파격적인 제안을 기반으로 서서히 하나 둘 바뀌어 나가는 학교규정이 나는 의아할 뿐이다. 솔직히, 나는 내심 기분이 좋았다. 하지 말라했던 화장, 피어싱, 염색이 한순간에 해도 된다고 허락 해주니 정말 좋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머리 염색을 하고 귀를 뚫고 성인의 모습으로 다닌다면 술, 담배 등의 구입이 좀 더 쉬울 것이라며 극구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몇몇의 사람은 화장을 하고 귀를 뚫거나 염색을 하는 것은 본인의 자유지만 그로인해 일어난 범법행위는 청소년 가중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그렇다. 조금의 자유를 주는 대신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에는 나도 동의한다. 그래, 여기까지는 아주 좋다. 이때까지만 해도 인생 풀린다고 엄청 좋아했다. 친구들 몇몇은 민트색으로 염색을 한다며 자랑을 해댔고 몇몇은 귀 뚫을 자리를 선정해 놨다며 자랑을 했다. 이때까지는 아주 좋았다.

학부모 입장에서는 정말 어이없는 제안이지만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제안이었다. 그러나 여기서 멈추면 좋았을 걸. 서울시교육청은 선생과 학생의 유대감을 형성하기 위해서 '선생님'이란 호칭 대신 '쌤', '~님', '~씨'로 부르자는 제안 발표로 논란이 있었다.

이게 과연 누구를 위한 변화된 교육제도인가? 교권의 하락을 강조하며 교권을 추대하는 시기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유대감을 형성 하자는 취지에서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없애다니. 정말 놀라운 제안이었다.

그 외에 교복을 없애자는 의견도 있었다. 롱패딩에 학교명을 적어서 그것만 입고 다니거나, 아예 교복을 윗도리만 입고 다니자 라는 제안도 있었다. 학생간의 빈부격차를 없애기 위해 교복을 만들었다고 왈가왈부 했던 때는 언제이고 교복이 불편하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예 교복을 없애 버리겠단다.

와, 말이 되는 소리인가 이게? 솔직히 교복이 불편한 건 사실이지만 편한 디자인으로 바꾸면 될 것이지 -교복 핏이 안 예쁘다고, 교복도 패션이라고 강구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사람 마음은 참 갈대 같다는 걸 새삼 또 느꼈다-

교복을 없앤다는 것이 무슨 청천벽력 같은 소리인가. 누구를 위한 교육인가? 또 무엇을 모티브로 한 교육인가, 나는 이해할 수 없다. 10대만의 추억을 빼앗아 가려는 것인가? 이게 나의 주관적인 견해일 수도 있지만 나는 이 새로운 방침에 반대한다.

박미소 청소년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소 청소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