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세종시 박미소 학생·방지영 교사 행안부장관 賞 수상박미소 도담중·방지영 미르초교사 개인상, 미르초 3학년 단체상 선정
▲ 2018 사랑의일기 큰잔치 행사에 앞서 학생들이 대형 현수막에 작성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미래 세종일보] 장 석 기자=(사)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회장 고진광, 이하 인추협)에서 실시하는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 행사에서 세종시 박미소 도담중 2학년·방지영 미르초 교사, 미르초등학교가 개인 및 단체 대상에 선정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상을 수상하게 돼 세종시 학교의 명예를 높였다.

이 행사는 21일 오후 3시부터 서울시 4.19혁명기념 도서관에서 인추협 주최, 교육부·행정안전부, 서울시의회 등 후원으로 전국 규모의 행사로 교육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서울시의장상 등 장관상을 받는 전국 대상 수상자들을 중심으로 서울지역 수상자들과 함께 행사가 전개된다. 이어 다음날 22일 세종시를 비롯해 각 지역 인추협 지부의 주관으로 지역 수상자를 대상으로 상장 수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도담중학교

박미소 도담중 2학년 학생은 행정안전부 장관상 대상 수상자 선정과 함께 서울시 4.19혁명 기념도서관에서 펼쳐지는 ‘2018 사랑의 일기 큰 잔치’ 행사에 메인 사회자로 발탁돼 행사를 진행한다.

▲ 박미소 도담중학교 2학년 학생

박미소 학생은 일직이 어머니를 여이고 홀로된 아버지와 생활하면서 글쓰기를 비롯해 세종지역 주간지 신문사 청소년기자 및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면서 4년 여간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 대한 다양한 취재와 역사적인 부분을 영상촬영 사회자로 출연해 다수의 작품을 남긴 공로가 이번 심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전했다.

특히, 지난 2016년 박미소 학생은 초등학교 6학년으로 세종특별자치시장 상을 수상했으며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대한 사회적 비난이 심화된 상항에 대해 ‘어린이들이 바라보는 박근혜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해 무대에서 낭독해 어린이들의 생각을 명쾌하게 전달했다.

박미소 대상수상자는 “일기는 나를 되돌아 볼 수 있는 하나의 매개체로 생각하고 내가 느끼는 주변을 대상으로 쓰기 시작했다”면서 “저녁에 일기를 쓰려면 답답함과 허전함 등 글로 표현할 수 없는 무엇인가 느껴지기 때문에 사실상 나는 일기 쓰는 것을 즐기는 것은 아니 지만 나의 미래를 위해 일기를 힘들게 쓰고 있다”고 밝혔다.

▲ 우준식 도담중학교 교장

우준식 도담중 교장은 “박미소 학생이 행정안전부 장관 상을 수상하게 돼 우리학교의 자랑이며 영광이다”며 “일기를 쓰는 습관은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볼 수 있고 일상생활에 대한 잘잘못을 판단하여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반성하게 됨에 따라 자아발전에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에 사춘기를 맞은 중학생들에게는 중용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 이의정 도담중학교 2학년 담임

이의정 담임교사는 “미소가 평소 밝고 명랑하게 학교생활을 하기 때문에 한 부모가정에서 자라고 있다는 사실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늘 미소가 주간신문에 쓰는 칼럼을 보면서 필력이 너무 훌륭해 향후 작가나 언론인으로 성장하면 크게 성공할 인재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담임교사는 또 “미소 학생이 시골 학교에서 전학을 왔기 때문에 처음에는 학교생활에 적응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아 많이 걱정을 했었다”면서 “지금은 너무 많은 친구들과 어울리고 있어 오히려 걱정이 될 만큼 학교생활을 잘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 도담중학교 전경

◆미르초등학교

방지영 미르초 3학년 담임교사는 이 학교의 사랑의 일기쓰기 지도교사로서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일기를 작성할 수 있도록 일기쓰기 운동을 펼친 공로가 인정돼 개인 대상과 더불어 미르초등학교가 단체 대상을 받는 쾌거를 올렸다.

특히, 미르초등학교 3학년 담임교사들은 방지영 교사의 사랑의 일기쓰기 지도를 흔쾌히 받아들여 각 학급의 학생들에게 일기쓰기를 권고하고 독려해 대부분의 학생들이 일기쓰기에 참여하는 성과를 올렸다.

▲ 방지영 미르초등학교 교사

방지영 미르초 교사는 “꿈나무로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기를 쓰는 것이라 판단해 우리학급

학생들을 시작으로 3학년 전체 교사와 학생들을 설득해 일기를 쓰도록 노력하게 됐다”며 “특히, 3학년 담임교사들이 적극적으로 사랑의 일기 쓰기부분에 협조해 줘 많은 학생들이 일기를 쓰기 시작해 미르초등학교가 단체 대상 및 지도교사로서 개인 대상을 받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방 교사는 이어 “오늘의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여러 선생님들의 노력으로 가능했기에 수상의 영광을 선생님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솔이 교사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일기를 쓰게 하기 위해 독서하고 일기쓰기, 학교생활 일기쓰기, 가정생활 일기쓰기, 학급 친구들에 대한 일기 쓰기 등 여러 가지 주제를 학생들에게 부여해 지루하지 않는 일기쓰기를 시도했다”며 “학생들이 처음 일기쓰기를 시작할 때는 많을 시간을 들여 작성했으나 이제는 쓰는 방법을 습득해 짧은 시간에 일기를 작설할 수 있게 됐으며 글쓰는 문장력도 향상된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나래반 3학년 학생들은 “처음에는 일기쓰기가 힘들고 귀찮게 느껴졌는데 일기장이 한권씩 쌓이기 시작하자 재미가 있고 일기쓰기가 습관이 됐다”며 “일기쓰기를 계속해 일기장을 많이 모아 보관할 생각이다”고 함께 말했다.  

▲ 이지윤 미르초등학교 3학년 나래반 학생
▲ 미르초등학교
▲ 미르초등학교 3학년 담임 선생님들

 

장 석 기자  jjy95568@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 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